메인비쥬얼

레프트메뉴

고객센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042-636-6300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1년안에 '바닥'에서 국내 1위 만든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3-10-02 조회수 : 4443
  첨부 1 : 2013-10-02 17;14;03 뉴스기사 2.PNG (1.61 MB)   
 
 

 

“1년 안에 ‘바닥’에서 국내 1위 만든다”

최종수정 2013.05.11 21:28기사입력 2013.05.10 11:08

사회문화부 이영철

[기업탐방] 정광태 에코파트너스 대표, “특허기술, 장비국산화로 바닥시공업계 1위 도전”

정광태 에코파트너스 대표가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시공으로 만들어진 콘크리트 바닥샘플을 들어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1년 안에 대한민국 최대 ‘바닥’업체가 될 겁니다.” ‘바닥’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겠다는 사람이 있다. 더 구체적으론 ‘바닥시공’업계를 대표하는 회사로 키우겠다는 정광태(45) 에코파트너스 대표의 말이다.

정 대표가 바닥시공업에 뛰어든 건 3년 전이다. 유럽, 미국에선 콘크리트바닥에 코팅제를 입혀 반영구적 바닥으로 만드는 시공법이 널리 유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외국의 장비와 소모품을 들여와 공사를 해야해 값이 비싸 잘 알려지지 않은 시공법이다.

정 대표는 “이 시공법을 소개하면 열에 아홉명은 대단한 공법이라며 기술을 인정하면서도 값이 비싸 주저했다”고 말했다. 값만 맞다면 모두가 OK란 소리다.

때문에 정 대표는 시공가를 반 이하로 낮출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답은 장비였다. 수입장비에다 소모품, 강화제까지 모두 외제를 써 값을 낮출 수 없었다. 장비국산화가 답이었다.

정 대표는 3년간 장비를 국산화하기 위해 기계제작회사부터 패드, 경화제업체까지 쫓아다녔다.

지금의 장비가 나올 때까지 몇 번의 실패를 거쳤다. 수입보다 지출이 많아졌다. 장비 국산화가 마무리될 무렵인 지난해 직원들 월급을 못 줄 정도까지 됐다.

그는 “그땐 정말 힘들었다. 몇 달만 버티면 애국자가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장비를 국산화하면 시공가를 절반 아래로 줄이고 친환경시공까지 할 수 있었다. 직원들에게도 조금만 참아달라고 부탁했다”며 그때를 떠올렸다.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 시공법으로 공장바닥의 에폭시를 걷어내는 모습.

결국 올 초 장비국산화에 성공했다. 국산화한 시공장비는 수입제품의 1/3 값으로 보급할 수 있었다. 그라인더 날까지 국산장비로 바꿨다. 더불어 시공가도 낮췄다.

시공법도 고효율, 고품질, 친환경 나노공법으로 바꿨다. 이 공법은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방법’이란 이름으로 지난해 11월 출원, 지난달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등록증(제10-1255191호)을 받았다.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시공은 메탈다이아몬드 날을 이용, 겉면의 거친 면을 없애고 바닥을 평탄하게 한 뒤 친환경침투성 표면강화제를 뿌리고 브러쉬로 쓸어준다. 그 뒤 세라믹레진패드로 바닥을 갈면서 광택이 나도록 시공하면 대리석 느낌이 나는 바닥으로 마무리된다.

특허공법에 장비국산화까지 입소문이 나자 많은 건설사에서 에코파트너스를 찾아왔다. 혼자 하던 사업이 전국에 10개의 지사까지 늘었다. 오는 6월이면 지사를 20여 개로 늘인다.

서희건설이 시공한 대전무역회관, 삼성물산의 한국선급, 계룡건설에서 한 대전 오정동 농수산물시장 바닥 등 대형 건축물의 바닥시공은 에코파트너스가 맡았다.

정 대표는 “사람이 만든 모든 건축물은 바닥이 있다. 천장이나 지붕이 없을 수는 있지만 바닥이 없는 건축물은 없다”며 “공장, 도서관, 학교, 주차장, 할인매장, 물류창고, 병원 등 친환경적으로 먼지가 없는 바닥이 필요한 곳엔 에코파트너스가 있다”고 말했다.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공법으로 시공한 지하주차장 바닥. 콘크리트가 대리석으로 만들어진 효과를 낸다.

그는 “지게차를 써서 타이어마찰소음, 자국 등이 남거나 분진발생으로 보관상품이 오염될 수 있는 곳, 타이어 미끄러짐이나 마찰이 없어야 하는 곳, 아름다움이나 깨끗함을 강조할 곳은 나노 플레이트 폴리싱으로 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의 꿈은 1년 안에 바닥시공 대표기업이 되는 것. 그는 “‘바닥’시장이 커지고 있다. 올해 최소 1조원 시장이 될 것”이라며 “사무직 직원은 30명, 시공팀은 150명 정도의 충원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전국 지사에서 뽑는 직원까지 합치면 1000명은 필요하다는 게 정 대표의 말이다.

새 기술로 특허권을 받고 인재채용도 늘이고 회사규모가 커지는 것. 이것이 새정부가 바라는 창조경제의 바탕이 아닐까.
이영철 기자 panpanyz@

 

 

 

- 아시아경제 뉴스에서 보도된 '에코파트너스' 뉴스기사입니다.

2013년 5월 11일 21:28

 

한계단 한계단 걸음을 내딛으면서 성장해나가는 '에코파트너스' 전년도에 비해 3배이상 훨씬 커진 영향력 앞으로 저의 '에코파트너스'의 경제력은 무한으로 증대 될것입니다.

꼭 성장하여 더 멋진 기업으로 승부하겠습니다.

 

※ 참조사항 : 첨부자료

 
   
 
▒ 다음글 | "비싼 콘크리트폴리싱, 이젠 국산장비로 하세요"-아시아경제뉴스
▒ 이전글 | (주)에코파트너스 워크샾